본문 바로가기
IT 소식/휴대폰&스마트폰

LG 노바디스플레이 탑재한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 출시예정&체험단 소식

by 바스토프™ 2011. 4. 28.

LG 노바디스플레이 탑재한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 출시예정&체험단 소식

지난해부터 LG에서 프로젝트B라는 이름으로 스마트폰을 출시준비중이라는 소문이 돌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소문이 잊혀져갈 무렵 LG에서 새로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리즈인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각각 KT LG U+를 통해 출시될 두 제품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고 있는 제품이기도 합니다. 각 제조사마다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고 있을 이때 LG의 새로운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은 어떤 제품인지 한번 살펴보고자 합니다.

먼저 옵티머스 블랙(LG-KU5900) KT를 통해서 출시되는 기종으로 발표 당시에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지금은 그 자리를 다른 제조사에 넘겨주기는 했지만 여전히 얇은 편에 속하는 스마트폰입니다. 물론 갤럭시S나 아이폰4보다는 얇은 두께입니다.


남은 내용 보시기 전에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번 눌러주시면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사양은
4인치의 노바디스플레이, 9.2mm의 두께, 112g의 무게를 가지고 있으며 전면 200만 후면 500만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될 예정입니다. 프로세서는 옵티머스 마하와 동일한 T1 IMAO 3630 1GHz가 탑재되어 조금은 아쉬운 부분입니다.

듀얼코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쏟아져 나오는 이때 싱글코어 1Ghz는 아쉬운 부분이네요. 하지만 옵티머스 블랙의 강점은 4인치의 노바디스플레이입니다. 노바 디스플레이는 기존의 LCD를 대폭 개선한 제품으로 700nit의 밝기를 제공하면서도 전력소모가 적은 제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싱글코어를 탑재한 제품이기 때문에 듀얼코어와의 경쟁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하지만 현재 듀얼코어를 100%활용하는 앱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싱글코어 T1 IMAO 3630 1GHz를 탑재한 옵티머스 블랙도 충분히 괜찮은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안드로이드는 2.2 프로요 버전이 탑재되었으며 이 부분 또한 아쉬운 부분입니다. 출시 후 2.3 진저브레드로의 업그레이드가 얼마나 빨리 이루어지느냐에 따라 옵티머스 블랙의 판매량에도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입니다.

세련된 디자인과 밝은 디스플레이를 강점으로 내세운 옵티머스 블랙이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해봅니다.

또 다른 B시리즈인 옵티머스 빅은 원래 옵티머스 저스틴이라는 코드명으로 개발되던 제품입니다. LG U+통해 발매되는 기종중에 디스플레이가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합니다

4.3인치의 노바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있으며 두께는 10.1mm로 스마트폰중에서는 일반적인 두께를 자랑합니다. 옵티머스 블랙과 동일한 노바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전력소모가 적으면서 밝은 화면을 볼 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LG U+로 출시된다는 점, 4.3인치의 노바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는 점 이외에는 옵티머스 블랙과 사양면에서 차이점을 발견하기 어려운 모델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현재 옵티머스 마하가 가지고 있는 LG U+의 프리미엄 모델의 자리를 옵티머스 빅이 이어서 차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제조사들이 본격적으로 듀얼코어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이때 싱글코어를 탑재한 스마트폰으로 대적하려는 LG지만 미려한 디자인과 밝은 디스플레이로 중저가의 스마트폰을 노리는 층을 공략하는 것으로 예상되네요

조만간 출시될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이런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의 체험단을 LG전자 블로그에서 모집중입니다. 관심있는 분은 아래 링크를 통해 참여해보시기 바랍니다.

옵티머스 블랙, 옵티머스 빅 체험단 참여하기 -> 클릭

 

댓글3